이재명 죽이기 ‘김성태 해외도박 탕진’을 ‘이재명 대북 송금사건’ 으로 둔갑시켰나...<더탐사> 보도에 민주당 ‘발칵’

페이지 정보

작성자 허재현기자 댓글 0건 조회 2,836회 작성일 23-09-21 11:47

본문

ec87ab3ca6ada23a2b6556556d4bd776_1695264182_576.jpg
 


<시민언론 더탐사>가 18일 중국 마카오 복수의 도박업 관계자로부터 “김성태 전 회장이 2019년 억대 도박판 현장에 자주 나타났다”는 취지의 증언을 받아 공개했다. '김성태 전 회장이 마카오 현지에서 기본 입장료만 5억원에 달하는 'VVIP 전용 정켓룸'을 수시로 출입했고 4~5억 이상 판돈이 드는 도박을 수차례 즐겼다'는 게 증언의 줄기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대북송금 사건 관련 검찰 수사의 신빙성이 크게 흔들릴 수 있는 내용들이어서 보도 이후 적지않은 파장이 일고 있다.



■김성태 해외원정 도박 규모와 시기 등이 이재명 대북송금 액수와 시기 등이 일치


<더탐사> 취재 내용을 종합하면, 김성태 전 회장이 이재명 대표를 위해 대북송금을 한창 진행하던 2019년 마카오 등지에서 억대 도박을 했던 정황들이 공개됐다. 특히 도박에 사용된 금액 규모와 장소 등이 김 전 회장이 대북 송금을 했다고 알려진 장소들과 액수들이 대체로 일치해 실제로는 '이재명 대북송금 사건'이 아니라 쌍방울 계열사 자금의 '도박탕진 사건' 아니냐는 의혹까지 나온다. 


<더탐사>와 만난 한 마카오 환전상은 “김 전 회장은 주로 베네시안 마카오,시티오브드림,엠지엠,골든 드래곤 등(*마카오 도박사업장 이름)을 이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구체적인 장소를 특정했다. 엠지엠 도박장의 한 매니저급 직원은 ”김성태 전 회장이 알티라(호텔 이름) 쪽 도박장을 이용하기도 했다. 요즘 검찰 수사를 세게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걱정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름을 공개할 수 없는 일명 ‘제보자엑스’(공익제보 활동가)의 한 지인은 통화에서 “성태형과 필리핀 등에서 도박을 같이 했다. 2019년 8월께였다. (이재명 지사의 대북 송금 관련 건은) 백프로 도박자금이다. 성태형이 (검찰의 압력으로) (허위자백이) 좀 급했나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 전 회장이 즐긴 도박은 도박에 사용하는 '칩' 하나만 2억 이상 하는 VVIP 도박으로 알려졌다.  


ec87ab3ca6ada23a2b6556556d4bd776_1695264545_7529.jpg
 



ec87ab3ca6ada23a2b6556556d4bd776_1695264290_4473.jpg
 


■굳이 마카오 등서 외화 밀반출 뒤 중국 심양 등으로 다시 이동해서 대북송금?

 

김 전 회장이 해외서 벌인 도박 규모는 적게는 수십억대에서 많게는 백억대까지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지만 정작 검찰(수원지검) 수사 결과에는 이런 내용이 빠져 있어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리포액트>가 입수한 김 전 회장 공소장을 보면, 김 전 회장은 주로 쌍방울 계열사의 자금을 횡령해 주식투자와 대출금을 갚는 등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도박과 관련해선, ‘2019년 4월30일 쌍방울 계열사 자금 5억을 다른 계좌로 이체해 1억원을 카지노에 쓰고, 3억은 환치기에 사용, 1억원은 대환대출로 사용했다’ 는 기록이 전부이다.


검찰은 과연 김 전 회장의 해외 원정 도박을 몰랐을까. 알고도 눈감아줬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설사 몰랐다 하더라도 검찰 수사의 신뢰도에 대한 의문은 증폭될 수 밖에 없다. 특히 김 전 회장이 굳이 외화를 먼저 필리핀 마닐라와 마카오로 밀반출한 뒤 다시 힘들게 중국 심양과 광저우 등까지 외화를 갖고 가서 북한 간부에게 전달한 이유 등이 소명이 안되었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이 마닐라와 마카오에서 도박을 즐겼다면 외화 밀반출 장소로 이 도시들을 선택한 이유가 어느 정도 소명이 된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의 지시에 따라 쌍방울 임직원 수십여명의 개인 소지품에 숨겨 미화를 밀반출 했다”고 공소장에 썼다. 


이재명 대표의 구속영장 청구서와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의 공소장을 두루 분석하면, 대북 송금 일자와 장소·금액 등은 모두 김 전 회장의 진술에만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때문에 검찰 수사 결과와 공판 내용은 뒤죽박죽이다.


김 전 회장이 했다는 '북한 스마트팜 비용 2차 대납'의 경우, 김 전 회장 1차 공소장에는 '2019년 4월6일 150만 달러를 마카오에서 송명철(조선 아태평화위 정책부실장)에게 전달했다'고 돼 있지만 2차 공소장에는 '2019년 4월6일 150만 달러를 광저우에서 송명철과 리호남(북 민족경제협혁연합회 참사)에게 전달'한 것으로 바뀌고,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 재판(2023년 7월11일)에 출석한 김 전 회장은 “2019년 3월 300만 달러를 홍콩에서 전달 했다”고 바꿔 말했다.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된 김 전 회장이 받아온 '령수증' 등 관련 내용은 이 대표의 영장 청구서에는 빠져있다. 



ec87ab3ca6ada23a2b6556556d4bd776_1695264366_2788.jpg
 



■박찬대 “보도내용 사실이라면, 국기문란 조작수사...진실 밝혀야”  


인터폴 등에서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 범죄만 10여년 이상 수사해온 한 경찰 간부는 <리포액트>와의 통화에서 “북한이 해킹 자금 세탁할 때 중국계 카지노망을 이용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검찰 수사결과로는 김성태 전 회장이 북한 사람을 직접 중국 심양 등에서 만나서 돈을 전달했다고 되어있기 때문에 굳이 김 전 회장이 마카오와 필리핀 등지로 먼저 외화를 밀반출한 이유가 소명이 안된다. 검찰이 김 전 회장에게 분명 사유를 물어보았을텐데 김 전 회장 등의 공소장에 관련 해명이 빠져 있는 점은 의문이다”고 분석했다.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은 20일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충격적이다. 김성태가 도박으로 잃은 돈을 북한에 보낸 돈으로 둔갑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 검찰 공소장 등을 보면, 쌍방울이 북한에 돈을 보낸 경위와 장소 돈을 건넨 시기 등이 모두 제각각이다. 실제로 돈을 준 게 맞다면 이렇게 사실관계가 따로 놀 수가 없다는 점에서 의혹은 커질 수 밖에 없다.  만약 수사를 조작했다면 국가 존립을 흔드는 국기문란” 이라고 주장했다.  <리포액트>는 김성태 전 회장 쪽 변호인과 수원지검 등에 이러한 의문과 관련해 해명을 들으려고 연락했지만 회신을 받지 못했다. 김 전 회장이 연루된 '이재명 대북 송금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반부패부(엄희준 부장)로 나머지 수사가 이관됐다.



허재현 <리포액트> 대표기자 repoact@hanmail.net



허재현 <리포액트> 대표 기자 repoact@hanmail.net​
대안행동 탐사 언론 리포액트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청소년보호정책관리자

회사명리포액트제호리포액트사업자등록번호서울,아52484사업자등록일자2019년7월12일발행인허재현편집인허재현
발행소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18-24 아우렌소호 18호 리포액트발행일자2019년 7월12일주사무소발행소와 같음연락처repoact@hanmail.net

Copyright © repoac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