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증 대장동 범인 “윤석열이 우리를 오래 봐줬다” 검찰에서 진술했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허재현기자 댓글 0건 조회 22,609회 작성일 22-02-05 23:56

본문

c98df7c3137c526bb42c3bd932ae29af_1644072868_6363.jpg
<사진설명> 정영학 변호사가 검찰에 ‘김만배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오래 아는 사이를 넘어, 윤 전 총장이 대장동 사업자들의 뒤를 오랜 기간 봐주었음’을 보여주는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열린공감TV> 방송화면 갈무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범인들과 오랜 기간 한몸통으로 움직여 왔음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정영학 회계사의 검찰 진술이 있었던 것으로 5일 확인됐습니다. 정 회계사는 검찰에 “윤 전 총장이김만배씨에게 ‘봐주는 데도 한계가 있다’고 말하며 김씨와 대립각을 세운 적이 있었다”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것은 윤 전 총장이 2011년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대출금 관련 담당자를 기소하지 않으면서 한차례 봐주기 한 것에서 그친 것이 아니라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대장동 사업자들과 관련을 맺으며 법적 조력을 해왔다는 정황이어서 큰 파장이 예상됩니다. 윤 전 총장과 김씨와의 오랜 관계가 입증된 것만으로도 커다란 의미를 갖지만, 검찰 대장동 수사팀이 정 회계사의 이러한 진술을 확보하고도 윤 전 총장의 직권 남용 의혹에 대해 어떤 수사도 진행하고 있지 않았던 것이기 때문입니다.


5일 <열린공감TV> 보도 내용을 종합하면, 대장동 사업팀 핵심관계자인 정영학 회계사가 김만배씨와 나눈 대화 녹취록에 “김만배가 평소 '윤석열이 봐주는 데도 한계가 있다'는 식으로 말할 때 마다 속으로 욕을 하면서 자신의 판단으로 밀고나가 일이 잘 마무리 되었다고 자랑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씨는 또 정 변호사에게 “나는 윤석열이 하고도 싸우는 사람이야. ‘에이 XXX. X같은 소리 하네’ 이러면서 (싸워왔다). 그런데 항상 형(김만배) 판단이 맞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에 새로 공개된 녹취록 내용은 매우 큰 의미를 갖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영수 변호사의 부탁을 받아 대장동 사업자들 관련 수사가 벌어질 때마다 해결사 역할(직권 남용 혐의)을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강화하는 구체적 정황이 드러난 것입니다.  윤 전 총장과 김만배씨 사이에 다툼까지 있었다는 건 그간 대장동 사업자들의 청탁이 한두번이 아니었고 윤 전 총장이 이때문에 “봐주는 데도 한계가 있다” 며 곤란해했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경찰은 대장동 관련 비리 혐의로 남욱 변호사 등을 수사한 적 있었는데, 검찰이 남 변호사, 최윤길 전 성남시 의원 등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수사가 확대되지 못한 적 있었습니다. 이때문에 남 변호사는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이렇게 윤 전 총장이 대장동 범인들과 한몸으로 움직였음을 보여주는 진술까지 있었는데도 아무런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라, 검찰 대장동 수사팀에 대한 비난이 더욱 거세질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윤 전 총장은 그간 언론에 “김만배씨는 상갓집에서 얼굴 한번 본 사이이며 잘 아는 사이가 아니다. 김만배 누나가 아버지 집을 매입한 것도 우연의 일치일 뿐”이라고 해명해왔습니다. 그러나 김만배씨의 “내가 가진 카드면 윤석열은 죽어”라는 녹취가 새로 공개 되면서 거짓해명 논란이 벌어져왔습니다.


c98df7c3137c526bb42c3bd932ae29af_1644072903_6163.jpg
 

▶관련기사/김만배 "내가 가진 카드면 윤석열은 죽어” 

http://repoact.com/bbs/board.php?bo_table=free&wr_id=279 

허재현 <리포액트> 대표 기자 repoact@hanmail.net​
대안행동 탐사 언론 리포액트는 여러분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청소년보호정책관리자

회사명리포액트제호리포액트사업자등록번호서울,아52484사업자등록일자2019년7월12일발행인허재현편집인허재현
발행소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618-24 아우렌소호 18호 리포액트발행일자2019년 7월12일주사무소발행소와 같음연락처repoact@hanmail.net

Copyright © repoact, All Rights Reserved.